일본에서 재일교포 투수 장명부에 대한 다큐멘터리가 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