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베테랑 신문기자가 '시티팝 붐'을 보며 느낀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