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북한 방문기 3편 | 칠보산을 가다

나의 북한 방문기 3편 | 칠보산을 가다

청진 시내를 빠져나가, 일본인 성묘 방문단과 동행 기자들은 "한반도 6대 명산" 이라 불리는 칠보산으로 갔다. 안내원이 "일본인이 온 건 처음이 아닐까"라고 했다. 2014년 유네스코 생물권 보호구역에 지정된 칠보산은 국제관광구역으로 북한이 개발을 서두르고 있는데,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단풍철에는 중국인 관광객들로 붐빈다고 한다.
Favorite
Credit
リポーター
韓国語
Share
Do you like this work?
Stay up-to-date with
吉野太一郎
's creations
or add your own work now!